Original

늑대아이 (Wolf Children, 2012)

 늑대아이 (Wolf Children, 2012)


감독 호소다 마모루 Hosoda Mamoru

출연 Miyazaki Aoi (하나) ,  Osawa Takao (그) , Haru Kuroki (유키) , Nishii Yukito (아메)



챔이가 신생아일때, 안겨야 잠이 드는 아가를 품에 안고서

너무나 재밌게 괜시리 훌쩍이며 보았던 영화.




혼자 아둥바둥 두 늑대아이를 키우는 하나의 모습에서

내 모습이 투영되어 그녀를 응원하면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화면에 쏙 빠져서 봤더랬다.

호소다 마모루 감독은  이제 명실상부한 차세대 일본을 이끌어가는

거장 애니메이션 감독이 된 듯 하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로 시작된 그의 장편 애니메이션 연출은

처음부터 훌륭했고 깔끔했다.

늑대아이에서는 더욱 발전한 깔끔한 연출과 더불어

잔잔하고 마음 따뜻한 감동이 전해진다.

그의 애니메이션에서는 항상 현실속에 판타지적인 요소가 묘하게 어우러지며

만화만이 가질수 있는 상상력을 적극적으로 표현해낸다.

 

인간과 늑대인간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늑대아이들

갑작스런 사고로 죽은 남편없이

홀로 늑대아이들을 키우는 싱글맘 하나의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고 예쁘게 그려진다.

오로지 아이들을 위해서 도시를 떠나 먼 시골에 정착하고

밭을 일구고 아이들만을 위해 헌신하며 살았던 그녀가

둘째 아메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늑대가 되어 산으로 떠날때




"난 아직 아무것도 못해줬는데..."




 라며 우는 하나를 보면서

아무리 주어도 부족한 엄마의 모정이 너무 짠하고

아름다워 눈물이 많이 났었다.

나도 챔이가 없었을땐 사실 모성애를 이해하기가 힘들었다.

아이를 그리 좋아하는 성격도 아니었고

친구들에게 "난 아이 낳으면 그냥 사자처럼 키울꺼야." 라며

깔깔거리던 내가 지금은 아기의 작은 기침소리 하나에도 가슴이 철렁한걸 보면

엄마의 모성애란건 정말 말로는 설명할수 없는 신기한 감정이다.

극에서는 늑대아이였지만

조금은 특별한 아이들을 키우는 현실 엄마들에게도

많은 위로가 될 만화가 아닐까 싶다.

부모가 될 부모가 된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해주고 싶은 애니메이션
세상 모든 엄마들 힘내세요!!
우리는 잘하고 있어요.

KR Blog_girls

KR Blog_girls

この内容で送信します。よろしいですか?